[SS] [재록] 아라비아의 스트라토스, Chapter 7

Banishing from Heaven | 2013/05/23 00:42

Prologue. 줄거리 요약은 스피드가 생명
Chapter 1. 사막에서는 물 한 방울도 귀중한 보고
Chapter 2. 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는 뻘소리는 작작하고 그냥 건너라
Chapter 3. 무모함이 도를 넘으면 귀신도 질린대더라
Chapter 4. 남자의 헌팅 대사는 예나 지금이나 발전이 없다
Chapter 5. 바보와 가위는 쓰기 나름
Chapter 6. 잠자는 공주는 원래 변태성욕자의 이야기라죠
Chapter 7. 애들은 모르는 사이에 알아서 자란다
Chapter 8. 참을성도 삼세 번까지
Chapter 9. 나쁜 일은 언제나 한꺼번에 터진다
Chapter 10. 끝이 좋으면 다 좋다는데 정말이긴 한 거냐
Epilogue. 그리고, 이야기는 다시 시작된다

top


Monty Python and the Holy Grail - Knights of the Round Table.

보거나 혹은 죽거나/Loonies in England | 2013/05/22 15:22

마침내 (나 말고는 기다리는 사람이 있을 리 없는;) 일일일몬의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예아.
오늘의 일일일몬은 한루 님이 찍어주신 몬티 파이슨과 성배에서 단 하나뿐인 뮤지컬; 시퀀스 '원탁의 기사들(Knights of the Round Table)' 혹은 '카멜롯 송(Camelot Song).' 비록 명성은 불후의 명곡 '용맹한 로빈 경(Brave Sir Robin)'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이쪽도 개뻘스럽기론 만만치 않음요. 왜 하필 여기냐 하면.... 에 또.... 꼭 그걸 내 입으로 말해야 하나. 뻔하지 뭐.
이미 수 차례 언급했듯 아서왕-그레이엄 채프먼, 베디비어-테리 존스, 랜슬롯-존 클리즈, 갤러해드-마이클 페일린, 팻시-테리 길리엄. 가사는 그레이엄 채프먼과 존 클리즈가 쓰고 작곡은 클리즈가 떠난 뒤 비행서커스 4시즌에서 활약하는 한편 캐롤 클리블랜드와 더불어 일곱 번째 파이슨으로도 불리는 닐 이네스가 맡았다. 치명적인 오역 이외의 지적을 기꺼이 받아들일 만큼 내가 성격이 좋을 리가. 자아 즐감들 하시라.


베디비어 : 그렇게 하여 지구가 바나나의 형상임을 알게 된 것이지요.
아서왕 : 새로운 지식에 내 가슴이 몹시도 설레는구려, 베디비어 경. 자, 양의 방광이 어찌하여 지진을 막아내는지 한 번 더 들려주게나.
베디비어 : 기꺼이 그러겠사옵니다, 전하.
랜슬롯 : 보십시오, 전하!

(성이 보인다)

아서왕 : 카멜롯!
갤러해드 : 카멜롯!
랜슬롯 : 카멜롯!
팻시 : 저거 모형이라구.
아서왕 : 쉿!! (기사들을 돌아보며) 제군들이여, 그대들의 새 집에 온 것을 환영하네. 자아, 카멜롯을 향해 말을 달리세나!

원탁의 기사 :
우리는 원탁의 기사라네
어디서나 춤추고 노래한다네
일과에 충실하고 코러스를 맡는다네
카멜롯에서 걸지게 잘 먹는다네
햄과 잼과 스팸을 배터지게 먹는다네
우리야말로 원탁의 기사
우리의 쇼는 끝내준다네
하지만 막상 운을 받아보면
부를 만한 노래가 아니라네
이곳 카멜롯에서 우린 오페라에 뻑 갔다네
횡경막에서 힘차게 소리를 뿜어낸다네
전쟁이 나면 거칠고 유능하다네
불굴의 정신으로 돌진한다네
수행 도중에 조끼에 금속박을 대고
클라크 게이블을 흉내낸다네
카멜롯의 삶은 바쁘고 흥겹다네
(솔로) 나는 유모차를 죽어라 밀어야 한다네!


아서왕 : 아니, 다시 생각해보니 카멜롯엔 가지 않는 게 좋겠어. 멍청한 곳이야.
기사들 : 예.

이렇게 짧으니 주석이고 뭐고 없음. 아싸!!!
사실 -able과 -lot으로 라임이 기막히게 딱딱 맞아 떨어지는 물건인데 그건 걍..... 포기했슴다.... 나한테 운문의 재능 따위 있을 리가 없잖아요'_` 그리고 시커먼 사내 셋 이상이 한 자리에 모이면 자동적으로 개멍청한 야만인 소굴이 된다는 거야 이미 세상 여명의 순간부터 엄연한 사실 아니었나염 (※편견작렬) 그런 의미에서 대빵 부재를 틈타 거지같은 날씨 핑계로 화주 까고 코사크 추다 불곰님한테 걸려서 개털리고 연병장에서 좌삼삼우삼삼 원산폭격 풀 코스로 구르는 원탁의 기사 주세요!!
니가 쓰라고? 알았습니다'_`

다음 타자는 댄디킹 님이 찍어주신 How Not to be Seen입니다.

top


[SS] [재록] 아라비아의 스트라토스, Chapter 6

Banishing from Heaven | 2013/05/17 09:41

Prologue. 줄거리 요약은 스피드가 생명
Chapter 1. 사막에서는 물 한 방울도 귀중한 보고
Chapter 2. 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는 뻘소리는 작작하고 그냥 건너라
Chapter 3. 무모함이 도를 넘으면 귀신도 질린대더라
Chapter 4. 남자의 헌팅 대사는 예나 지금이나 발전이 없다
Chapter 5. 바보와 가위는 쓰기 나름
Chapter 6. 잠자는 공주는 원래 변태성욕자의 이야기라죠
Chapter 7. 애들은 모르는 사이에 알아서 자란다
Chapter 8. 참을성도 삼세 번까지
Chapter 9. 나쁜 일은 언제나 한꺼번에 터진다
Chapter 10. 끝이 좋으면 다 좋다는데 정말이긴 한 거냐
Epilogue. 그리고, 이야기는 다시 시작된다

top


[SS] [재록] 아라비아의 스트라토스, Chapter 5

Banishing from Heaven | 2013/05/16 01:12

Prologue. 줄거리 요약은 스피드가 생명
Chapter 1. 사막에서는 물 한 방울도 귀중한 보고
Chapter 2. 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는 뻘소리는 작작하고 그냥 건너라
Chapter 3. 무모함이 도를 넘으면 귀신도 질린대더라
Chapter 4. 남자의 헌팅 대사는 예나 지금이나 발전이 없다
Chapter 5. 바보와 가위는 쓰기 나름
Chapter 6. 잠자는 공주는 원래 변태성욕자의 이야기라죠
Chapter 7. 애들은 모르는 사이에 알아서 자란다
Chapter 8. 참을성도 삼세 번까지
Chapter 9. 나쁜 일은 언제나 한꺼번에 터진다
Chapter 10. 끝이 좋으면 다 좋다는데 정말이긴 한 거냐
Epilogue. 그리고, 이야기는 다시 시작된다

top


[번역] 하늘의 빛은 모두 별, Part 1

Gate of Ecstasy | 2013/05/15 18:28

어쩐지 요즘 한시적으로 성실해졌다. 늘 좀 이래 봐라(....)
타입문이 드디어 페프토 애니를 내어 뭇 여자들의 주머니를 닥닥 긁어낼 준비에 들어갔다는 개뼉다구 같은 소식에 한 마리 달빠가 되어 밤하늘 향해 우짖으며 환호작약하였으나 결국엔 성질 급한 니챤발 루머로 판명나매 내 마음이 애매하게 쓰리더라. 솔까 타입문의 신발할 새끼들이 한 번 충성하면 남덕쯤 저리가라 할 여덕의 위력을 깨달음은 환영해 마땅하며 페프토 애니가 나오면 몹시 고맙긴 하지만 블링블링한 완쟈님(from 콜라 님)은 좀 사양하고 싶지 말입니다. 마키시마 선생을 봐! 사쿠뿅은! 블랙블랙다크다크해야 한다고! '_`
그래서 쓰린 속을 달랜다는 매우 좋은 핑계;로 야수(野獣, 서클명 동일) 씨의 <하늘의 빛은 모두 별(天の光はすべて星)> 번역을 개시합니다. 허구헌날 하고 싶다 노래부르는 WORLD'S END SUPERNOVA는 좀 더 각오가 필요하지 싶다. 대강 좀 길어야지; 실은 페프토 애니화 기념을 노렸었는데 뭐 보다시피 무산됐고'_` 하여간 2012년 11월에 발행. 왕님이 불로초를 뱀 입에다 쑤셔박는 대신 걍 본인이 쓰셨다는 설정으로, 야망을 불태우며 대지를 달리던 젊은 정복왕이 너무 오래 살아서 지친 미인 영웅왕을 만나는 이야기. 이스길의 로망이란 로망은 죄다 꾸악꾸악 터지도록 밀어넣은 매우 훌륭한 물건입죠. 솔직히 불자면 Fate/Game of Thrones의 (내 머릿속에만 있는; 차후의) 전개도 다소 영향을 받았다. 내가 항상 그렇지 뭐.... 마르께스 열병이 도지면 안 그래도 늘어지는 만연체가 더 늘어나고 테리 프래쳇 모에가 재발하면 주석 개그를 시도하고...... (담배 훅)

불로초=젊어지는 영약=쓸모없음을 깨닫고 내팽개치고 왔지만 수집가 기질이 작렬하매 나중에 도로 컬렉션에 넣으셨어라(.....)는 CCC의 설정이 나오기 전이라 다소 충돌이 있긴 하지만 뭐 페이트 시리즈가 언제부터 설정 충돌과 구멍을 두려워하는 겸허한 물건이었다고. 아무튼 1편 갑니다. 하나, 명백한 오역이 아니면 지적 안 받고, 둘, 문제 되면 싹싹 지워버릴 예정이고, 셋, 이딴 거 가져갈 사람은 없을 줄로 믿겠음(.....)


top